무는 뿌리부터 무청까지 버릴 것이 없는 음식입니다. 100g당 13kcal의 열량을 가지고 있고 각종 미네랄 및 섬유소가 풍부합니다. 무 100g당 비타민C까 25mg 함유되어 있어 비타민이 풍부하기로 유명한 사과보다 높습니다.

늦가을부터 겨울까지 과일이 귀중햇던 예전에는 무가 훌륭한 비타민 공급원이었습니다. 특히 가을의 무는 비타민C가 풍부하고 단맛이 좋은 시기이기 때문에 예전 사람들은 가을 무는 인삼보다도 좋다고 입을모아 말했었습니다.

무의 소화효능

무의 대표적인 효과는소화 기능 향상에 좋다는 것입니다. 예로부터 무는 소화제 대용으로 사용됬습니다. 고구마 섭취 후 체한 증상이 나타나면 무로 만들어진 동치미로 먹기도하고 생 무 한조각을 먹기도 했었습니다.

이는 무에 포함된 아밀라아제 및 디아스타아제 등의 소화 효소 때문입니다. 특히나 디아스타아제는 탄수화물 소화를 촉진하고 탄수화물 섭취가 많은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필수적인 성분입니다.

그 밖에 칼슘을 많이 포함하고 있어 골다공증 및 빈혈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섬유질(리그닌)이 풍부해 장 운동을 활발하게 촉진하여 변비 예방 및 완화에 좋습니다. 그리고 무의 베타인 성분이 간을 보호하고 숙취해소 및 탈수 방지에 좋습니다.

암환자를 위한 무의 2가지 효능

무가 좋은 이유로는 항암 성분이 뛰어난 글루코시놀레이트가 풍부한 이유입니다. 이 성분은 주로 맵고 아린 맛을 내는 채소에 많습니다. 이 성분이 외부 유해물질로 부터 무 자체를 보호합니다. 우리 몸에서 자라나는 종양을 억제하고 DNA를 공격하는 활성산소를 차단하는 해독 효소를 간에서 생성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또한 무의 매운맛의 이소티오시아네이트 성분이 항암효과, 항 동맥경화 항 혈전 효과에 효능이 밝혀진 바 있습니다. 그래서 미국 암 예방협회에서도 무를 비롯한 뿌리 채소 섭취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무 먹는 방법

결론부터 말하면 생채로 먹는것이 가장 좋습니다. 특히 무의 줄기가 뿌리보다 더 강한 항암 성분을 가지기 때문에 생채와 무 줄기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암환자의 경우 섭취된 무의 효능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강판에 갈아서 생으로 요리해먹으면 좋습니다. 해당 성분으로 매운맛이 느껴질 때에는 꿀을 넣어 드시면됩니다. 위 궤양이 있으신 분들은 생무 섭취 시 속 쓰림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갑상선 관련 질환을 앓고 계신다면 생무보다는 익혀서 드시는게 좋습니다.

무와 상극인 음식

아스코르비나아제가 함유된 호박, 당근, 오이, 가지는 비타민C를 100% 산화하게 만듭니다. 그렇기 때문에 썰은 오이나 당근을 무와 섞는 일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식초를 넣는다면 비타민C의 산화를 어느정도 방지할 수 있습니다.

보관법

무를 싱싱하게 보관하기 위해서는 항아리가 필요합니다. 보관 시 수분을 잘 유지하기 위해 무를 신문지에 싸는 것이 좋고 숯을 넣으면 균을 차단하고 최장 6개월정도까지 싱싱하게 보관할 수 있습니다.